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러시아, 중국과 미국 사이에서 이미 입장 선택

등록일 2020년07월12일 12시13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민족저널] 4일, 러시아 언론 <코뮈니케(Communiqué)>는 <러시아는 중미 사이에서 이미 입장 선택>이란 제목으로 된 글을 발표, 중미 사이의 마찰에 대한 러시아의 입장을 분명히 했다고 보도했다.

문장은 트럼프가 러시아를 초청하여 서방진영에 복귀하게 하려는 목적은 모스크바로 하여금 중국을 저지하는 체계 내에 끌어들이려는 것이기에 러시아는 G7 확대회의(서방 7개국 그룹 수뇌 회의) 참가를 거절했다고 지적했다.

글은 다음과 같이 썼다.

모스크바는 트럼프의 재삼으로 되는 외교적 창의ㅡG7 확대회의에 참가를 묵살해버렸다. 러시아에 G7 확대회의에 복귀하라고 요청한 건 이전부터 트럼프가 제출한 것이다. 트럼프는 러시아, 인도, 한국과 오스트레일리아를 요청하여 미국에서 거행하는 G7 정상회의 참가를 건의했다. 또한 4개 국가의 정상은 방청자로 요청해 10개 국 그룹 혹은 11개 국 정상 그룹으로 만들려고 했다.

이번 회의의 목적은 미국과 모든 발달 중 나라들에서 직면한 전 지구적 문제로, 이전에는 G7이 자체로 해결했지만 지금은 G7 역시 힘이 모자라고 있는 상황이 됐다. 세계적인 문제를 토론함에 있어서 이런 나라들은 힘이 모자라기에 자기의 뜻대로 문제해결의 결과를 가져오지 못하고 있으며 동시에 이런 나라들은 타국들이 해결하는 것도 불허하고 있기에 허다한 문제는 의견통일을 가져올 수 없었다. 그리고 이 중 영국과 캐나다는 모스크바가 G7에 복귀하는 것을 견결히 반대하고 있었다. 이 외 미국여론은 러시아가 제 3 세계 나라들과 파트너로 되는 것에 반대를 표하고 있으며, 후자는 클레물리궁이 미국과 유럽이 러시아더러 서방진영에 복귀하라는 요청을 받은 후 다극화 세계의 이념을 포기할까봐 의심하기도 했다.

트럼프가 러시아로 하여금 서방진영에 복귀하게 하는 목적은 오직 하나로 즉 러시아를 끌어들어 중국의 체계를 저지하려는 것이었다. 한국, 오스트레일리아와 인도 등 국가는 이 체계가 수요하는 나라들이긴 하나 꼭 필요한 나라는 아니었으며 유독 러시아는 없어서는 안 될 존재였기 때문이었다.

 때문에 미국으로 놓고 볼 때 러시아는 반드시 G7에 필요한 나라였다. 하지만 워싱턴은 러시아가 왜 미국의 이 요청이 수요되는가 하는 것에 대해 답을 내놓지 못하고 있었다. 바로 이렇게 양측의 사고가 교차될 무렵, 소위 모스크바가 지지하는 타리반무장이 아랍에메리트 군을 기습했다는 보도가 미국을 놀라게 했으며 미국이 러시아를 G7 복귀로 요청하려던 사항은 복잡하게 변했다.

최종 모스크바는 자신의 선택을 결정, 러시아는 중국을 저지할 준비를 하지 않을 것이며 심지어 소위 11개 국 그룹의 해당회의에 참가해 토론할 타산이 없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 일전 러시아 외교부 부부장 리아코프는 오늘의 세계에서 중국이 없이는 이런저런 토론은 불가능해질 수밖에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화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