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청각장애인 철필화가 박영철씨

등록일 2020년05월24일 19시14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민족저널]  박영철씨(1973년생)가 청각장애를 극복하며 자신만의 작품세계로 미술계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철필화가인 그는 말 대신 그림으로 세상과 소통하며 우리가 상상할 수 없는 아름다운 세상을 그리고 있다.

박영철씨는 다섯 살 때 갑작스런 고열로 청각을 잃었다. 소리와의 단절 속에서 오직 그림을 통해 세상과 대화하고 자신의 생각을 토로하였다. 종이에, 나무 테두리에, 낡은 책 빈자리에, 땅에 그림을 그려나갔다.

“그림은 내 몸과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한줄기 빛이었다.”는 그는 단동시특수학교를 다니며 학교 흑판보를 책임졌고 선생님과 친구들의 격려로 장춘대학 미술학원 진학의 꿈도 가졌지만 곧바로 현실의 높은 장벽에 부딪친다. 청각장애인이 미술로 생계를 유지하기가 어렵다는 원인으로 꿈을 접고 안정적인 취업을 선택했다.

졸업 후 17년은 단조로운 노동생활의 연속이었고 그의 세상에는 빛도 꿈도 없었다.

2008년의 어느 날, 퇴근 후 pc방 벽에 걸린 한폭의 철필화를 본 순간, 그는 그림으로 소리를 내고 싶은 욕망을 가지게 되었다. 돈도, 명예도 성공을 위해서가 아닌  자신의 본능에 따라 그림 그리기를 결심했다.

어머니와 아내의 지지로 집에 작업실을 마련하고 철필화를 독학하는 한편, 중국철필화연맹작품대회 준비도 함께 했다. 인물의 내적 활동과 화면의 다양성, 라인, 흑백, 명암 등 반복적인 시행을 거치며 3개월 동안 3점의 작품을 창작해냈다.

2008년, 그의 작품 ‘기념(留念)’은 우수상에 선정 되였고 대회 개최 이래 첫 농아인 수상자로 이름을 알렸다. 그는 정교하고 섬세한 표현법보다는 내추럴하고 굵은 선조가 특징인 화풍을 만들었다.

이번 수상을 계기로 철필화계에서 화려한 신고식을 치른 그는 국내외 초대전에 참여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펼쳐 해외에서도 인정받는 철필화 화가로 성장되어 장애인예술인의 위상을 높여왔다.

2010년 11월, 그의 대표작 ‘온화가족’-늑대도가 “미술보”에 게재되면서 철필화계의 큰 주목을 받았다.

“인생은 도전의 연속이다 이야기하고 싶어요." 자신의 실력을 남김없이 발휘할 수 있는 작품을 창작하기 위해 겨울날 시골의 낡은 방을 찾아 늑대들의 거친 환경에서 생존을 위한 끊임없는 투쟁을 상상하면서 ‘늑대인간’이 되여 갔다. 정서와 육체적 시련을 견뎌내며 영혼을 담은 작품을 창작해낸 것이였다.

2015년 11월, ‘온화가족’ 늑대도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2015년 제2회 글로벌애니메이션축제’에서 최우수 만화작품상을 수상했다. 수상 소식은 “중국상보”, “국제일보” 등 언론에 보도되며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현재 박영철씨는 중국철필화연맹 회원, 중국인민예술가협회 회원, 해남성철필화학회 상무이사, 요녕성조선족미술촬영서예협회 단동분회 회원이다. 그의 작품은 각종 미술대회에서 상을 휩쓸었고 “미술보”, “새중국미술가대전”, “중국신철필화”, “중국무역보”, “국제일보” 등에 게재되었다.

“청각장애인이기 때문에 시각적으로 더 예민하여 예술에 정진할 수 있었다”는 박영철씨, 청각장애를 극복하고 예술의 길을 계속 이어나갈 수 있는 것은 결국 자신에 대한 ‘믿음’과 ‘도전정신’이 아닐까 싶다.

요녕 윤철화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