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中 '텐원 1호' 탐측기 올해 화성으로 발사될 듯

등록일 2020년04월28일 21시17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민족저널] 27일 ‘중국청년보’(中國靑年報)에 따르면 지난 25일, 중국과학원 국가천문대에서 청부 건설하는 첫 화성탐측 프로젝트인 지면 안테나 응용시스템이 새로운 진척을 보이면서 당일 텐진(天津)에서 성공적으로 높이 70미터에 달하는 안테나 반사체의 총체조립이 마무리되었다.

“이 항목이 완성되면 아시아에서 가장 큰 단 구경 전 가동 안테나로 되어 화성 탐측기에서 보내는 과학데이터를 접수하는 관건설비로 될 것이다.”

이는 리춘라이(李春来) 중국 첫 화성탐측 프로젝트 부총 설계사 겸 지면 응용시스템 총지휘이며 중국과학원 국가 천문대 부대장이 매체에 한 말이다.



그럼 중국의 항성 탐측은 왜 첫 번째로 화성을 선택했는가?

리춘라이에 따르면 화성은 태양계 중 지구와의 거리가 비교적 가깝고 자연환경 역시 지구와 가장 유사한 행성 중의 하나로서 줄곧 인류가 태공 탐측의 화이라이트로 되고 있었다. 1961년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인류는 이미 45차에 거쳐 화성에 대한 탐측을 진행, 하지만 성공 혹은 부분적으로 성공한 사례는 22차밖에 되지 않았다.

"월구 외 화성은 가장 인류의 주목을 받고 있는 천체라 할 수 있다. 중국이 처음으로 자주적으로 화성을 탐측하는 것은 화성의 생명 존재와 그 연화(演化) 과정 등을 탐구하기 위해서만이 아니라 지구의 연화 역사를 요해하고 지구의 미래 변화추세를 예측하기 위해서이며 동시에 인류를 위해 새로운 생존공간을 개척하겠다는 잠재적 목표도 있다."

화성 탐측임무로는 회전(绕), 착륙(落) 및 순라(巡) 등 3대 임무로 계획하고 있다.

화성 탐측과 월구의 탐측은 어떤 구별이 있는가?

지구로부터 화성까지의 거리는 지구와 월구 사이 거리의 약 1000배에 달하는바 이는 일련의 난제가 아닐 수 없다.

중국 항천 전문가 팡즈하오(庞之浩)는 “신호접수에 있어서 거리가 멀수록 신호가 미약하기 마련이다. 화성에서 지구로 신호를 보낼 때 그 신호의 전달시간은 적어도 10분이 된다. 때문에 탐측기가 화성의 궤도에 착륙하는 그 순간이 바로 관건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 연구인원들은 오직 사전에 수록된 데이터에 의거하고 탐측기가 자주적으로 판단하여 착륙하게 해야 한다. 거의 '맹목'적인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리춘라이의 소개에 따르면 이번에 새로 건립된 GRAS-4 안테나의 중량은 약 2700톤이고 주 반사면의 직경은 70미터에 달하며 면적은 9개의 농구장 크기에 해당했다. 이 안테나가 채용한 기술로 안테나의 효율을 극도로 제고시켜 시스템 내의 잡음을 감소시키고 신호교란에 대처하는 능력을 높일 수 있다고 한다. 이 안테나는 2018년 10월에 착공, 2020년에 준공해 험수하게 될 계획이었다. 최근 반사체 총체 조립의 완공은 70미터 안테나 주체결구의 기본적인 완성을 의미하고 있다.

올해 10월이면 70미터로 높은 안테나가 화성에서 보내는 탐측 데이터를 접수하는 능력을 완전히 구비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계획에 따르면 2020년 중국은 화성에 대한 첫 탐측임무를 수행, 목표는 1차 발사임무를 통하여 화성에서의 화성 순환, 착륙과 순시 등 프로젝트를 실현하고 화성 전반과 종합적인 탐측을 전개할 것이며 아울러 화성 표면의 중점 지구에 대해서도 순시 혹은 시추도 하게 된다.

중국의 첫 화성탐측은 올 7월에 실시, '창정 5호(长征五号)' 원격 로켓에 탑재되어 하이난 원창(海南文昌) 발사기지에서 태공에 오르게 된다.
김나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