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中 2019년 인당 GDP '1만 달러' 시대 진입

등록일 2020년01월04일 20시3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민족저널] 2019년 중국의 국내 총생산액(GDP)이 100조 위안으로 예상되며 1인당 GDP는 1만 달러 수준에 달할 것으로 집계되어 중국은 정식으로 중소 및 고소득 국가의 반열에 올라섰다고 1일 펑황망이 보도했다.

일전 옌서(颜色) 베이징 대학 광화관리학원 부교수는 “중국의 총 경제규모는 100조 위안에 달한다”면서 중국은 계속 세계 제2위의 경제규모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중국은 세계경제 및 국제무역의 둔화와 국내경제에 대한 여러 가지 외부압박의 배경에서도 100위안의 규모를 기록하여 국내경제를 새로운 수준을 끌어올릴 수 있었다.

CICC(中金公司)의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GDP 총액의 확대는 GDP를 분모로 사용하는 적자율, 부채 비율 및 기타 지표가 하락했음을 의미한다. 재정적자 공간은 향후 몇 년 동안 약간 증가 할 것으로 적자율 2.8 %로 계산하면 총 GDP의 확장으로 적자규모가 수백억 위안 증가할 수 있으며, 지방정부의 특별 부채가 GDP의 3 %로 계산하면 수억 위안의 규모로 증가 할 수도 있다. 마찬가지로 GDP가 성장함에 따라 부채율의 감소는 국제시장에서 중국의 매력을 증가시킬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편 옌서는 2018 년에 중국의 1 인당 GDP가 세계은행이 설정한 중간 소득선을 약간 초과했고 2019 년에 1 인당 GDP가 1만 달러를 초과할 것이라고 믿으며, 이는 중국이 공식적으로 중간 및 고소득 국가에 진입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했다.

중국 국가통계국 (国家统计局)의 대변인이자 국가 경제종합통계 국장 인 마오 성용 (毛盛勇)은 현재의 유엔 분류기준에 따르면 중국은 중상위 소득수준에 있으나 중국은 여전히 ​​세계 최대의 개도국이며 그 국제적 지위는 바뀌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우리가 고소득국가가 될 수 있는지 여부와 고소득국가의 문턱에 들어갈 수 있을 때의 논의와 비교할 때, 경제개발 개선, 사람들의 생활수준 및 소득 수준 개선, 경제 품질 및 효율성 증진에 중점을 두는 것이 더 중요하며 고품질의 발전을 향하여 많은 전문가들은 중간소득 지대를 건너는 데 큰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중국 중앙은행의 통계에 따르면 2019 년 9 월 현재 중국의 주식과 채권의 시장 가치는 각각 1.77 조 위안과 2.18 조 위안으로 각각 중국 주식시장과 채권시장의 시장 가치의 3.2 %와 2.3 %를 차지, 중국의 비즈니스 환경은 크게 최적화되었다. 세계은행이 발표한 2020 기업환경평가에 따르면 중국의 전체 순위는 전년도보다 15 위 상승한 31 위를 기록했으며 세계은행의 기업환경평가가 발표된 이후 중국의 최고 순위였다. 이 분야에서 개혁의제의 활발한 발전으로 중국은 2 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개선된 비즈니스 환경을 갖춘 10 대 경제국 중 하나로 선정되기도 했다.

업계 전문가들은 법의 지배, 시장화 및 국제화를 따라 개혁과 개방이 심화되면서 미래에 가장 좋은 투자기회는 중국에 있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

첫째, 중국의 경제는 중속 및 고속 성장을 유지하고 주요 경제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이고, 둘째, 중국은 도시화를 위한 공간이 충분하고, 인재배당이 충족하며1 인당 GDP는 여전히 개선의 여지가 있다. 넷째, 중국은 혁신과 기업가 정신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새로운 경제 발전을 위한 좋은 기반을 가지고 있다.
 
이화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