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서점가 산책] 유일한 정신의 행로

등록일 2019년02월15일 21시42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민족저널]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한 모범사례로 유일한박사에 관한 책들이 몇 권 발간된 바 있다. 이는 후대의 경영자들에게 유일한의 기업가정신과 경영철학이 전달되어 기업경영에 기여할 것이 기대되는 바이다. 그런데 이 책들은 유한양행에서 발간한 책자, 언론 기사, 원로와의 인터뷰 내용을 바탕으로 저술되었다.

한 사람의 사상과 인생행로의 발자취를 오롯이 선각자로서 추앙을 받는 삶을 어떻게 살았는지, 왜 그리 하였는지를 그리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기독교인이며, 항일운동 서북지역 재정책임자인 부친 유기연의 결단에 따라서 아홉 살에 혈혈단신 낯설고 물설은 미국으로 가서 학비를 벌어 미시간대학교를 졸업하였고, 미국에서 기업을 일구어 자본을 마련하여 귀국해서 윤리경영을 실천한 상징적인 기업가로 잘 알려진 유일한박사의 꿈은 기업을 통해서 이루어졌다.

1926년에 유한양행을 창립하였다. 국제화, 세계화를 염두에 두어 바다(洋), 갈(行)으로 양행이라 이름 지었다. 농기구, 염료, 의약품 등을 취급하였으며, 화문석, 자개, 인삼 등을 수출하였다. 10년 뒤에는 주식회사로 전환하였다, 종업원에게 주식을 배분하여 종업원지주제를 실시하였다.

그는 항일운동에 적극 참여한 애국자였다. 항일투쟁 그리고 국민보건운동에 적극적이었으며, 일제 말기에는 미국에서 독립운동에 혼신하였다. 하와이 해외한족대회, 재미한족연합회 등에 적극적으로 활동, 경제민족운동연구회를 창설하여 광복 후 한국의 부흥정책을 연구 발표, 미국 육군성 자문을 하며 연구보고서(War & Korea) 집필, 월간 Korea Economic Digest (고려경제회보) 잡지를 발간하여 독립 후 한국이 발전시켜야 할 산업과 사회 인프라에 착안하여 대안 제시 등에 불철주야 노력하였다. 나이 오십에 미국 전략정보국(OSS) NAPKO작전에 제1조 조장으로 참여하였으며, 바쁜 중에 남가주대학교(USC)에서 경영학석사(MBA) 학위를 1941년에 받았다.

광복 후 초대 상공부장관 제안을 사양하고, 국가 경제사회발전에 열과 성을 다하였다. 1951년에 유한자동차회사를 설립하였으며, 이듬해에는 기술자를 양성하기 위한 고려공과학원(현 유한공업고등학교)을 설립 운영하였다. 제약 외에 치약과 맥스홱토 화장품등을 제조 판매, 속초에 수산공장 건립 운영, 킴벌리클라크와 합자하여 유한-킴벌리도 창립하였다.

유일한박사는 삶의 가치 순위를 국가, 교육, 기업, 가정으로 하였다. 윤리경영을 실천한 상징적인 기업가로 잘 알려진 유일한박사는 그의 창의와 혁신을 바탕으로 하는 기업가정신을 가지고 성장발전 시켰기에 그의 꿈은 기업을 통하여 이루어졌다. 철저한 납세, 자기 재산으로 솔선 사회 기부, 기업이익의 지속적인 사회 환원의 실천가였다. 유언으로 전 재산을 유한재단에 기부하였다.

미국 출판사(Lothrop, Lee & Shepard Co.)에서 1928년에 22개 나라의 생활 소개책을 발행하였는데, 그 중  유일한박사가 집필한 책(When I was a boy in Korea)을 번역하여 부록에 첨부하였다. 한 세기 전 우리나라의 삶을 그렸기에 흥미롭다.

필자는 유일한박사가 손자처럼 사랑하였던 조카로서, 아무런 부담감 없이 대화를 자주 나누었었다. 유일한박사 소천 후 필자는 유한양행 비상근이사, 유한재단 이사, 학교법인 유한학원 이사장을 역임하였는데, 조카에게 평소에 가르치셨던 대로 관여하는 조직에 대한 견제와 균형(Check & Balance)을 염두에 두고 일하였다. 그 동안 보고 들었던 내용, 그리고 각종 관련 자료, 사료, 편지, 사진 등을 모아 정리해서 집필하였는바, 유일한정신이 정확하게, 널리, 깊이 있게 알려져서 나라 발전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하는 바이다.

(유승흠 지음, 한국의학원 펴냄, 정가 18,000원)

(유승흠 의학박사, 보건학박사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명예교수.  정년퇴임 후 한국의료지원재단을 설립, 이사장으로 일하고 있다. 평소에는 생활하는데 별 문제가 없으나, 아파서 일을 못 하면 어려움을 겪는 의료사각지대에 있는 차상위계층의 의료비를 지원하는 공익재단이다.)
김나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